기사 메일전송
[2020 국감] 국회 법사위 추미애 공방..."거짓말 안했다. 기억하지 못했을 뿐"
  • 기사등록 2020-10-12 17:21:08
기사수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무처 제공)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12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는 예상대로 추미애 장관의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한 발언을 놓고 여야 공방이 벌어졌다. 

 

야당은 추 장관이 '보좌관에게 아들 휴가 관련 지시를 한 바 없다'고 말한 것이 서울동부지검의 수사 결과 발표와 다르다며 추 장관의 국회 발언을 문제삼았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이날 '국회에서 거짓 진술한 것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할 생각이 없느냐'고 묻자 추 장관은 "거짓 진술을 하지 않았다. (당시 발언은) 제가 법령을 위반하거나 부정한 청탁을 지시하자 않았다"라는 뜻이었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카톡'에 이런 문자가 있었다는 것은 (보좌관의) 휴대폰이 포렌식돼서 나와서 아는 것일 뿐이고, 그것을 기억하지 못한다"라며 "반복해서 부정한 청탁·지시가 없었다는 것을 명확히 말씀드렸다"고 했다.

 

추 장관은 더 나아가 "그것을 보면 보좌관에게 전화번호를 전달했다고 되어있지만 (연락처명이) '지원장교님'으로 되어있다. 만일 제가 직접 아는 사람의 번호를 지시 차원에서 전달했다면 지원장교나 대위로 되어있지 '님'자을 안 붙일 것"이라며 "맥락을 보면 '아들하고 연락을 취해주세요'라고 되어있지, 보좌관에게 지시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지시했다면 '지시를 이행했다'라는 답변이 와야 한다"며 "제가 지시를 안 했다는 것을 완벽하게 알 수 있는 문장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2017년 6월 21일 아들과 통화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의에는 "아들과 통화한 기억은 없다. 아마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2 17:21: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