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구 달서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들을 위해 임대료 인하 분위기를 확산한 결과 25억원의 임대료를 인하한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달서구는 지난 3월 25일 임대․임차인이 함께 하는 상생협약식을 시작으로 '달서형 희망나눔 운동'을 전개해 착한 임대료 인하 분위기 확산을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경제살리기 대학생 서포터즈단’을 지난 4월 구성해 임대인 밀착취재, 착한 가격업소 소개 등 다양한 홍보활동으로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들을 위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달서구는 임차인 등 소상공인들을 위해 자발적으로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 건물주 등에게 재산세 감면을 실시한 결과 총 865건, 1억7천만원을 감면했고, 이로 인한 임대료 인하금액은 25억원에 달한다.


특히, 달서구는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고 대구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던 지난 3월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구세 감면동의안』을 신속히 마련해 5월에 구 의회의 의결을 거쳤다.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한 건축물 소유자에 대해 지난 7월 부과한 건축물 재산세에서 2020년 상반기 임대료 인하액의 10%(감면액 최대 1백만원 한도)를 감면해 착한 임대료 인하 분위기에 힘을 보탰다.


아울러, 착한 임대인 외에도 코로나19 의료대응 기관인 감염병 전담병원과 선별진료소 운영 병원에 대한 재산세 및 주민세(종업원분·재산분) 감면도 포함시켜 K방역에 앞장선 의료기관에 대한 지방세 지원도 잊지 않았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에서 매월 내야하는 임대료는 자영업자들의 가장 크고도 심각한 문제였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상생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 지역의 임대인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소상공인, 기업인들에게 이번 지원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향후에도 다양한 지방세 지원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3 11:17: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