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은영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코로나19로 인한 집합금지 및 집합제한, 영업제한 등으로 무급휴직을 실시한 기업체 근로자에게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한다. 


▲ 광진구청 안전관리동 3층에 마련된 무급휴직 근로자 고용유지지원금 접수처(사진=광진구청 제공)

대상은 비영리단체, 1인 자영업자 등을 제외한 광진구 내 50인 미만 기업체 근로자이며, 이 중 7월 1일 이후 월 5일 이상 무급휴직하면서 고용유지지원금 지급일(11월 중)까지 고용보험을 유지한 자이다. 


집합금지 기업체 근로자가 1순위이며, 2순위 집합제한, 3순위 영업제한, 4순위 그 외 업종 기업체 근로자이다. 


신청을 원하는 근로자는 10월 12일부터 11월 6일까지 신청서, 사업자등록증, 고용보험 사업장 자격취득자 명부, 근로자 통장사본 등 구비서류를 갖춰 구청 안전관리동 3층 접수처를 방문하거나 이메일, 우편, 팩스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 심사를 거쳐 선정된 근로자는 11월 중 월 50만 원씩 최대 100만 원(2개월분)을 지원받을 수 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집합금지, 제한 등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50인 미만 기업체 근로자들의 실업을 예방하고, 생계 안정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라며 “경제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신속하게 추진하여 민생경제 회복이 하루 빨리 이뤄질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3 13:09: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