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정동일대 도시재생 주민협의체‘사회적협동조합’으로 발돋움
  • 기사등록 2020-10-15 15:44:53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민지 기자] 서울시에서 추진중인 '정동 일대 도시재생사업' 지역 내에서 주민협의체가 주도하는 사회적협동조합이 출범하였다. 협동조합의 명칭은 ‘서울정동 사회적협동조합’이다. 


정동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지역 및 구상도(자료=서울시 제공)

정동 주민협의체는 사업 초기단계부터 남다른 애착과 열정을 가지고 주도적으로 참여·활동해 왔으며 스스로 사업에 참여하고 지역 관리도 해 보자는 의지를 모아 협동조합을 출범시켰다.

‘서울정동 사회적협동조합’은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사업 지역에서  주민협의체가 직접 ‘사회적협동조합’을 설립한 첫 사례로서, 지난 4월부터 국토부의 설립인가를 위한 절차를 진행하여 2020년 9월 24일 설립등기 및 사업자등록을 마쳤다. 


‘서울정동 사회적협동조합’은 정동 도시재생관련 공모사업을 비롯해 거점공간 유지관리 및 위탁 운영사업, 정동 내 다양한 기관들과의 시월정동 축제 행사, 홍보플랫폼 구축, 정동 포럼 등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할 예정으로 서울시는 마중물 사업이 완료되는 2022년 이후에도 지역관리 등 선제적 재생 역량강화를 통해 활동을 계속해 나갈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동 지역 내 기관·단체의 일원이면 누구나 서울정동 사회적협동조합의 ‘조합원’으로 가입하고 재생사업에 참여하여 보다 적극적으로 활동할수 있다는 것이 시 관계자의 말이다.


류 훈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정동 사회적협동조합’ 이 마중물 사업과 연계하여 ‘정동’ 고유의 지역자산을 계승·발전시키고, 지속적으로 지역재생을 이끌어 나가는 도시재생기업(CRC)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5 15:44: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