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등포구, 다문화 품은 영등포 행복교실…반별드림 프로젝트 운영
  • 기사등록 2020-10-16 13:47:52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민지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기존 행복다누리교실 사업을 확대 추진, 찾아가는 맞춤형 자아성장 집단상담 ‘반별★드림’ 프로젝트 운영에 나섰다.

 

지난 9월 15일 영등포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 관계자들이 ‘반별드림’ 프로젝트를 위해 제작한 프로그램 키트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영등포구청 제공)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일선 학교에서 온라인 개학 및 수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사회적 상호작용의 한계로 인해 심리적‧정서적 활동 지원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특히 지역 내 다문화 청소년 수는 매년 증가 추세이며, 문화적 차이와 언어장벽, 사회적 편견으로 인해 지역사회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구는 집단상담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다문화 아동들을 포용하며 사회 통합을 도모하고자 ‘반별드림’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


‘반별드림’ 프로젝트 본격 추진에 나선 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집단상담 프로그램 진행방법 논의를 거쳐, 방과 후 교실에서 교사들이 자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활동물품과 매뉴얼을 동봉한 집단상담 프로그램 키트를 제작하게 됐다.


이어 구는 제작한 키트를 지역 내 초등학교 중 다문화학생 비율이 가장 높은 2곳(대동초등학교, 영림초등학교)에 배부했다. 이들 초등학교에는 약 700명의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이 재학 중에 있다.


해당 키트는 △나무열쇠고리 만들기 △감정카드 만들기 △자기이해 인형 △가면꾸미기 등, 총 6회기 분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이와 함께 영등포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홈페이지(young1318.com)에서 프로그램 운영 이해를 돕기 위한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구는 특별히 고안된 집단상담 프로그램을 수행하는 가운데 자연스레 이루어지는 상호작용으로 소원해진 또래 및 교사와의 관계를 개선하며, 자기와 타인을 이해하는 활동을 통해 협동심과 사회성 또한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아동‧청소년들이 건강한 또래 관계 형성의 기초를 마련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반별드림 프로젝트를 통해 다문화에 대한 인식 또한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6 13:47: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