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차 코나EV 화재 발생.... 장경태 의원 ' 현대자동차' 화재 사고 원인 규명 촉구
  • 기사등록 2020-10-18 16:27:36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한주 기자]  현대차 그룹의 전기차 화재가 또 다시 발생한 가운데 이날 새벽 더불어 민주당 장경태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 북에 올린 글이 주목 받고 있다.


사진=장경태 의원 페이스북 캡처/김한주 기자.

18일 경기소방본부에 따르며 이날 새벽 3시 40분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주차 돼 있언 코나EV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코나EV는 지난 2018년 출시 이후 화재 사고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전문 업계에 따르면 사고 건수는 총 14건으로 국내 19건 해외가 4건으로 집계됐다.


이에 더불어 민주당 장경테 의원이 이날 새벽 본인의 페이스 북에 현대자동차가 화재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는 당부의 내용을 담은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다음은 장경태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당부의 글 전문이다.  


현대자동차와 LG화학은 코나 전기차의 화재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국회에 적극 협조하고, 배터리 교체 등의 근본적 해결에 나서주기를 바랍니다.


오늘 남양주에서 또 코나 전기차 화재사고가 발생했습니다. 1년 남짓 발생한 화재사고가 국내외를 통틀어 벌써 16번째입니다. 코나 전기차는 국내에만 2만 5천대가 팔렸습니다. 도로에는 2만 5천대의 시한폭탄이 달리고 있는 셈입니다. 


어제부터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 리콜이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조치가 적정한 것인지는 의문입니다.


 현대자동차의 이번 리콜은 기존의 BMS보다 예민하게 배터리의 이상을 잡아내는 BMS로의 업데이트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현대자동차의 BMS 업데이트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이번 조치 이전에도 무상수리로 BMS 업데이트를 진행한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조치가 취해진 차량에서도 3대나 화재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현대자동차에 묻고 싶습니다. 현재 리콜 조치가 완료되면 더 이상 코나 전기차 화재사고는 일어나지 않는 것입니까? 과연, 처음 BMS 업데이트를 하던 무상수리 때는 이런 이야기를 하지 않았을까요? 


현대자동차와 LG화학은 서로 책임을 미루며 근본적인 해결을 지연하고 있습니다. 배터리셀의 문제이네, 배터리 모듈 공정의 문제이네, 배터리팩의 문제이네 하며 서로 잘못을 떠넘기며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와 LG화학에 요청합니다. 더 이상 두 회사는 책임소재에 매몰되지 말고, 원인 규명에 적극적으로 협조에 주시기를 바랍니다. 원인을 규명할 수 없더라도 국회에 나와 국민 앞에서 현재까지 파악된 사항에 대해서라도 소상히 밝혀주기를 바랍니다. 그것만이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국토부도 조속히 나서 코나 전기차 화재사고 원인을 밝혀내야 합니다. 


제작결함조사에만 1년이 넘는 시간이 소요되고 있습니다. 그 이유로 차량 제조 기술의 발전과 제작결함조사 인력 부족을 말합니다. 그러나 심판이 선수보다 경기의 룰을 모르는 것은 이해를 구할 것이 아닌, 부끄러워해야 할 문제입니다.


BMW 화재사고는 5개월만에 제작결함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민간합동조사단도 구성하였습니다. 이러한 국토부의 태도는 국내 차량과 해외 차량, 국내 제조사와 해외 제조사의 차별적인 태도로 비춰질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8 16:27: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