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 국감] 급증하는 부채에도 2,000만원씩 성과급 나눠 가진 조폐공사
  • 기사등록 2020-10-19 16:16:31
기사수정

조용만(좌측) 한국조폐공사 사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조폐공사, 한국투자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한국조폐공사가 부채 증가에도 불구하고 성과급은 늘리는 등 경영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태흠 의원(국민의힘, 충남 보령·서천)이 한국조폐공사(이하 조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총부채는 2,472억원으로 2016년 534억원 대비 2,000억원 가까이 증가했다. 급증한 부채로 인한 연간 이자액만 9억 6,000만원에 달한다.

 

조폐공사는 지난해 95억원 당기순이익을 올렸는데 성과급은 이보다 두 배 많은 225억원을 지급했다. 지급된 성과급을 1인당 수급액으로 환산하면 1,160만원으로 기타 성과급과 포상금 등을 합하면 2,323만원에 달하는데 36개 공기업 중 세 번째로 많다. 이렇게 공사의 영업실적 보다 임직원의 성과급이 많다보니 ‘배보다 배꼽이 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김태흠 의원은 “급증하는 부채에도 불구하고 성과급을 늘리는 등 조폐공사의 방만 경영이 도를 넘고 있다”라며 “부채 관리에 대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서 이행하고 임직원의 성과관리체계도 전면 개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9 16:16: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