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박진선 기자)
[뉴스케이프=박진선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22일 "임기라는 것은 취임하면서 국민들과 한 약속이니, 어떤 압력 있더라도 제가 할 소임은 다 할 생각"이라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윤석열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범죄자 편지로 수사지휘권도 박탈되는 상황인데 사퇴하라는 압력 아니냐”고 묻자 "거취문제는 임면권자께서 별 말씀이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난해 검찰총장 임명식 때 문재인 대통령이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하게 수사하라’고 당부한 데 대해선 “그때뿐 아니라 지금도 여전히 (문 대통령도) 같은 생각이시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2 16:55: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