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 국감] 추미애 "김봉현 술접대 검사 수사팀장 투입…사실로 확인" - 윤석열-언론사주 만남 감찰중"..."합수단은 부패범죄의 온상“
  • 기사등록 2020-10-26 14:00:58
기사수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진선 기자)[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6일 "강남 술집에서 고액의 향응을 받은 검사가 이 사건 수사팀장으로 투입돼 깜짝 놀랐다는 김봉현의 진술이 감찰 결과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등 종합국정감사에서 '라임 수사가 끝나기 전 추 장관이 인사 조치를 하면서 수사를 방해했다'는 취지의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반박했다.

 

추 장관은 "마녀사냥식 정치인 수사에 대한 국민적 의혹도 감찰과 수사가 병행될 것"이라며 "총장은 (합수단이) 서민다중피해에 대한 수사 의지가 있었다고 하는데, 김봉현 출정 기록만 66차례다. 여권 정치인을 캐는 수사에 집중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자신이 라임 비리를 수사중인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해체한 데 대해선 "합수단이 증권범죄에 대한 포청천으로 알려졌지만, 그게 아니라 부패 범죄의 온상이었다"고 합수단을 비난했다.

 

이어 "고액 금융사건을 직접수사해 검사와 수사관, 전관 변호사 등의 유착 의혹으로 논란이 지속됐다"며 "2016년에는 합수단장이었던 김형준 부장검사가 사건관계인의 금품을 받아 구속된 사안이 있고, 김봉현도 마찬가지다. 검사와 수사관에 대한 향응과 뇌물 제공에 대한 비위 보고가 있어 수사 중"이라고 해체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윤 총장이 국감때 언론사주와의 만났냐는 박범계 의원의 질의에 제대로 답하지 않은 데 대해선 "윤리강령에 위배되는 부분이 있어 현재 감찰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윤 총장 발언에 대해서는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하다.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 선을 넘는 발언이 있었다. 대단히 죄송하고 지휘감독관으로서 민망하게 생각한다. 이 자리를 빌려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6 14:00: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