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 국감] 서욱 "北 피격 공무원 유가족, 필요하면 만나겠다“ - ”첩보 제공도 검토"...“시신소각 혼선, 팩트는 같다”
  • 기사등록 2020-10-26 16:28:00
기사수정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사무처 제공)[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필요하다면 피격 공무원의 유가족을 만나 사연을 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종합감사에서 '유가족을 직접 만나 위로해 줄 생각이 있느냐'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대해 "필요하다면 그렇게 하겠다"며 "가슴 아픈 사연을 들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하 의원은 "국방부의 섣부른 월북 발표로 인해 유가족들에게 굉장히 심한, 명예살인에 해당하는 그 이상의 괴롭힘이 이어지고 있다"며 "유족들이 너무 불쌍하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서 장관은 "(그런 반응을) 예상하지 못했다"며 "나도 자식 키우는 아버지로서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월북 발표는) 우리가 갖고 있는 정황을 해양경찰에 넘겨서 수사기관인 해경이 종합적으로 판단한 것이고, 정부 부처끼리는 입장을 존중해야 한다"며 "한편으론 마음이 아프지만, 공신력 있는 수사기관이 발표한 것이라 (그 결과를)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유가족을 만나 가슴 아픈 사연을 들어보고 싶다"며 "유가족에게 첩보 확인을 시켜주는 것도 전반적으로 검토해 보겠다. 법적으로 검토해보고 있는데, 시간이 걸려서 아직 답을 못 냈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피살 공무원의 '시신 소각' 입장을 번복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팩트는 똑같다"며 "혼선을 드려서 죄송하다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앞서 발표할 때 북한에 주는 메시지를 포함하다보니 어떤 것은 확인했다고 하고 어떤 것은 추정됐다고 했는데 그것 때문에 혼선을 드렸다"며 "저희 정보자산으로 확인한 것은 그대로다"라고 말했다. 

 

이어 "CCTV로 다 들여본 게 아니기 때문에 그렇게 추정된다고 표현한 것"이라며 "심려를 끼쳤다고 제가 한 것은 마치 처음부터 끝까지 저희가 들여다 본 것처럼 오해가 있어서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6 16:28: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