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노정희 선관위원 후보, 타 후보자 답변 ‘복붙’ 제출 논란 - 박수영 "소신마저 베꼈다는 것은 선관위원 자격 없다는 것"
  • 기사등록 2020-10-27 18:23:59
기사수정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뉴스케이프=김사업 기자] 대법관인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국회에 제출한 답변서가 다른 선관위원 후보자 답변서를 그대로 복사해 붙여넣기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노 후보자에게 보낸 정책 질의 중 63개가 지난달 중앙선관위원으로 임명된 조성대 후보자의 서면 답변과 100% 일치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에 따르면 선관위의 중립성 공정성에 대한 후보자의 소신, 위성정당 출연에 대한 평가, 장애인·교사·청소년등의 정치참여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 등 중앙선관위원의 기본적 소신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조 후보자의 서면답변서를 표절해 제출했다.

 

박 의원은 "현 정권과 중앙선관위원회가 법으로 정한 인사청문회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며 "선거와 투표의 공정한 관리를 관장하는 헌법기관인 중앙선관위원 후보로 지명된 인물이 본인의 자질을 검증하는 청문회에서 다른 후보의 가치관과 사상, 선관위원으로서의 기본적 소신마저 베꼈다는 것은 선관위원으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질타했다.

 

예를 들어 ‘위원이 된다면 장애인 유권자가 적극적으로 참정권 행사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이겠습니다’ ‘정당 가입 연령을 구체적으로 몇살로 할지 여부는 우리나라의 정치·사회·문화·국민의 의식수준, 교육적 요소, 국민적 공감대, 외국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입법정책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고 생각합니다’ 등 다른 후보자가 작성한 답변서 내용의 쉼표와 띄어쓰기, 중간점 등 모두 똑같았다. 

 

박 의원은 "인사청문절차를 무력화 시킨 이번 표절사건에 대해 관련법(인사청문회법 19조, 국회에서의 증언감정에 관한법 14조)에 따른 진상조사와 관련자에 대한 처벌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7 18:23: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