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5명 발생, 누적 2만6천271명이 됐다고 밝혔다. (뉴스케이프 자료사진)29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25명 발생해 이틀째 세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5명 발생, 누적 2만6천271명이 됐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22명 늘어난 수치다.

 

감염경로별로는 지역발생이 106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

 

지역발생이 1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23일(138명) 이후 6일만이다.

 

지역발생은 경기가 52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36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이 총 93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경기도의 경우 포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과 교직원을 중심으로 총 1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경기 성남시 분당중학교에서는 8명이 확진되는 등 새로이 학교감염이 발생하면서 신규확진자가 급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식당감염이 발생한 강원이 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대구 3명, 광주·충남·전북 각 1명이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오전 중대본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단계는 여전히 가장 높은 단계인 심각 단계"라면서 "거리두기 단계는 1단계이지만 여전히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경각심을 가져달라"고 밝혔다. 

 

그는 이틀 앞으로 다가온 '핼러윈 데이'와 관련 "지난 5월 클럽발(發) 집단감염의 뼈아픈 경험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이번 주말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는 방문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9 10:39: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