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성장기 스타트업 지원에 총공…'전용 펀드' 3250억원 규모 조성 - 12월부터 투자 시작, 성장기 스타트업의 지속적 성장 집중, 창업 3~7년차 시리즈B 단계 이상 성장기 스타트업 대상 - 코로나19 여파로 민간 벤처투자 1조 636억원에서 7429억원으로 30.2% 감소 투자시장 위축 우려
  • 기사등록 2020-11-11 12:56:14
기사수정

서울시가 성장기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전용 펀드를 3250억원 규모로 조성, 12월부터 투자를 시작한다.

2020년 상반기 코로나19 여파로 민간 벤처투자가 1조 636억원에서 7429억원으로 30.2% 감소하는 등 투자시장이 위축되고 자금사정에 대한 우려로 대규모 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서울시가 성장기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전용 펀드를 3250억원 규모로 조성, 12월부터 투자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성장기 스타트업의 지속적인 성장에 집중하는 펀드로는 처음이다. 기존의 시 스타트업 펀드는 주로 창업 초기기업에 초점을 맞춰 지원해왔다.

 

규모(scale)를 확대(up)한다는 뜻의 펀드 이름 ‘스케일업’처럼 시가 기존에 조성해서 투자, 운용 중인 초기기업 펀드보다 펀드당 크기를 평균 1625억원으로 약 6배 늘렸다. 기업 당 투자 평균 금액도 30억으로 4배 이상 키웠다.

 

서울시는 스타트업에 대한 후속투자가 지속되려면 민간 투자를 이끌어내는 공공자금의 마중물 역할이 매우 중요한 만큼,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는 스타트업이 코로나19 어려움 속에서도 중단 없이 커 나가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예비유니콘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 준다는 목표다.

 

투자 대상은 창업한 지 3~7년인 시리즈B 단계 이상 성장기 스타트업이다. 특히 시는 최근 3년간 매출 또는 고용자 수가 매년 20% 이상 빠르게 증가한 고성장 기업에게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투자 규모 총 3250억원으로, 대형 펀드 2개를 조성하고, 서울시도 총 100억원을 출자한다. 네트워크와 자금력을 갖춘 전문운용사를 지정해 본격적인 기업 투자에 나선다.

 

KB인베스트먼트는 운용 업력 30년의 경험과 KB금융그룹의 네트워크 및 자금력을 고루 갖춰 수익성과 안정성이 우수하고, KTB네트워크는 성장기 기업 전용 펀드를 성공적으로 운용한 경험이 많으며 해외 법인 사무소를 거점으로 해외 투자자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있다.

 

기업 선발의 일 순위 기준은 ‘성장 잠재력’이다. 성장기 기업 대상 펀드 운영 경험이 많고 해외 진출 지원 역량을 가진 전문운용사가 기업 발굴부터 투자 전 과정을 전담한다.

 

이번 스케일업을 위한 대형펀드 조성은 코로나19로 우리 기업이 성장동력을 잃지 않도록 가동 중인 서울시의 스타트업 3대 육성전략 ① 기술인력 인건비 지원 ②스타트업 성장촉진 종합패키지 ③스케일업을 위한 대형펀드 조성의 일환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는 그동안 초기 스타트업을 위해 시드머니에 해당하는 펀드를 조성, 운용해 다양한 성장사례를 배출해왔다. 이런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이번엔 성장기에 접어든 스타트업들이 코로나19 위기와 투자유치의 어려움 때문에 좌절하는 일이 없도록 대규모 후속 투자펀드를 조성하게 됐다”며 “이번 스케일업 펀드가 유망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 마중물이 되도록 집중 지원하겠다. 더불어 스타트업 3대 육성전략을 통해 우리 창업생태계도 스케일업 되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1 12:56: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