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천시, GTX역에 랜드마크형 환승센터 건립 - 국토교통부 대광위, 공모사업에 부평역, 인천시청역, 송도역 모두 선정
  • 기사등록 2020-11-11 15:12:19
기사수정

GTX-B 부평역, 인천시청역, 송도역에 3분 이내 환승 가능하고,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갖춘 랜드마크형 환승센터가 조성된다.

 

조감도 

11일 인천광역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 주관 “GTX역사 환승센터 시범사업”공모에 인천광역시 3개 역사(부평역, 인천시청역, 송도역) 모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수도권 GTX A,B,C 노선의 27개 역사를 대상으로 추진된 공모에 총 19개 역사가 참여하였으며, 환승시간 단축, 연계교통 편의성, 환승센터 디자인 참신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였다. 평가결과, 인천시 3개 역사를 포함한 10개 역사가 선정되었으며, 부평역, 인천시청역은 우수사업으로 선정되어 별도의 기본구상 용역비를 우선 지원받는다.


GTX-B 부평역, 인천시청역, 송도역은 장래 광역 대중교통거점이자 지역거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역별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컨셉과 디자인을 반영하여 공모에 참여하였다.


 

환승체계 구상 

지하 40m가 넘는 대심도 공간을 활용하는 GTX 특성상, 이와 연결되는 도시철도, 버스 등 도시 내 교통수단과 편리한 연계환승 구축이 GTX 경쟁력 확보에도 중요한 요소로 평가되고 있다.

 

인천광역시 관계자는“GTX 환승편의 향상으로 대중교통 이용편의 향상이라는 기본 취지와 더불어 도시재생, 지역상권 활성화, 공공편의시설 확충, 지하공간 연계개발이라는 긍정적 파급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인천광역시는 금번 대광위에서 발표한 공모결과를 토대로 내년도 기본구상 용역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여, GTX 개통시기에 맞추어 환승센터도 개통한다는 방침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1 15:12: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