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융위, 2020년 10월중 가계대출 동향 발표…가계대출 13.2조원 증가 - 추석연휴 카드결제수요, 이사철 자금수요 등 계절요인으로 9월 11.0조원 대비 증가폭 확대 - 20년 10월 말 가계대출잔액은 전년동월대비 7.1% 증가
  • 기사등록 2020-11-11 17:55:58
기사수정

금융감독원이 2020년 10월중 가계대출 동향 발표했다.

2020년 10월 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13.2조원 증가했다. 이는 전월대비 2.2조원 확대된 수치다. 전년동월대비는 4.9조원 확대했다.

 

2020년 10월 말 전 금융권 가계대출잔액은 전년동월대비 7.1% 증가했다.

 

20년 10월 중 은행권 가계대출은 10.6조원 증가했다. 이는 전월대비 0.9조원 확대, 전년동월대비 3.4조원 확대된 수치다.

 

20년 10월 중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2.5조원 증가했다. 전월대비 1.2조원 확대되고, 전년동월대비 1.4조원 확대된 수치다.

 

20년 10월 중 7.2조원 증가했다. 전월대비 0.1조원 확대되고, 전년동월대비 3.2조원 확대됐다.

 

과거 체결된 매매계약 관련대출, 기승인된 집단대출 등 실행에 따라 6.8조원 증가했다. 전월대비 0.1조원 확대, 전년 동월대비 2.2조원 확대됐다.

 

20년 10월 중 0.4조원 증가했다. 전월대비 변동 없는 수치다. 전년동월대비는 1.1조원 확대됐다.

 

대출은 20년 10월 중 6.0조원 증가했다. 은행권도 저금리 하에서 이사철 자금수요, 추석연휴 카드결제수요 등 계절 요인의 영향으로 3.8조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 또한 계절 요인의 영향으로 카드대출 등을 중심으로 2.1조원 증가했다.

 

20년 10월 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9월 대비 증가폭이 확대됐다. 9월 중 11.0조원이었으나 10월중 13.2조원이 된 것이다. 다만, 월별 증가세는 계절적 요인을 감안할 때 예년과 유사한 흐름이다.

 

주담대(전세대출 포함)는 6~8월중 주택매매거래 잔금수요, 전세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예년대비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기타대출의 경우 신용대출은 전월에 이어 8월의 급증세가 다소 완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신용대출 이외의 기타대출은 계절적 요인의 영향으로 증가폭이 다소 확대됐다.

 

종합적으로 판단하면, 신용대출의 경우 지난 8월의 급증세는 어느 정도 완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전체적인 가계대출 증가세는 19년에 비해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통상 4분기는 가계대출 증가폭이 확대되는 시기인 만큼,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증가 추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필요시 서민·소상공인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최소화하는 범위 내에서, 가계부채 연착륙을 위한 관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1 17:55: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