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제2차 한중 연례 환경장관회의‘ 미세먼지 대응 등 논의 - 한중 2019년 11월 제1차 회의 개최, 대기분야 협력 최상위 계획 ’청천계획‘ 서명 - 미세먼지 없는 하늘 위해 한국의 계절관리제, 중국의 추동계대책 간 공조 강화 및 탄소중립 사회 달성 위한 정책‧기술교류 협의회 추진
  • 기사등록 2020-11-12 11:52:25
기사수정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1일 '제2차 한-중 연례 환경장관회의'에서 황 룬치우 생태환경부 장관과 미세먼지 대응 공조 및 탄소중립 사회 달성 등 양국의 환경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1월 11일 오후 서울과 베이징 간 화상회의로 열린 ’제2차 한중 연례 환경장관회의‘에서 황 룬치우 생태환경부 장관과 미세먼지 대응 공조 및 탄소중립 사회 달성 등 양국의 환경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올해 양국의 탄소중립 선언 이후 개최하는 첫 회의이자 고농도 미세먼지 계절을 앞두고 개최하는 회의라는 데 의의가 있다.

 

앞서 양국은 2019년 2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 환경장관 회담에서 매년 고위급 정책협의회를 정례화하기로 합의했고, 2019년 11월 제1차 회의를 개최해 대기분야 협력 최상위 계획인 ’청천계획‘에 서명한 바 있다.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미세먼지 없는 하늘을 위해 한국의 계절관리제와 중국의 추동계대책 간 공조를 강화하고, 탄소중립 사회 달성을 위한 정책‧기술교류 협의회를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연례회의에서 논의한 의제별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한중 대기질 개선사업인 ’청천계획‘의 차질없는 이행을 평가하고, 동북아 호흡공동체로서 양국이 각자 또 함께 미세먼지 대응에 최선을 다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특히, 양국은 올해도 양국의 미세먼지 계절관리 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하기로 했으며, 이에 더하여 저감사업, 예보 교류 등의 분야에서도 협력을 보다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한국과 중국의 탄소중립 선언을 바탕으로 양국은 그린뉴딜 등 기후위기 대응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탄소중립 사회 달성을 위한 정책 및 기술교류 협의회를 포함하여 청천계획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양국은 코로나와 기후‧환경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협력과 연대의 중요성이 크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중국 쿤밍에서 내년 5월에 개최 예정인 제15차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 내년 상반기에 우리나라에서 개최할 예정인 제2차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등 국제무대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에게 푸른 하늘은 지켜드려야 할 일상”이라며 “미세먼지를 걷어내고 기후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중국과 실질적인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2 11:52: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