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사처, 중증장애인 공무원 소통간담회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확대해야” - 11일 ‘제3회 중증장애인 공무원 소통간담회’ 의견수렴 및 정보교류 위한 소통 - 장애 특성 등 개인별 여건 고려한 직무배치와 전보 필요성 강조, 보조공학기기・근로지원인 요청할 수 있도록 수시신청제도 운영
  • 기사등록 2020-11-12 21:06:43
기사수정

사진은 제2회 중증장애인공무원 소통 간담회 당시 의견을 청취하고 있는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사진=인사혁신처)

중증장애인 공무원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을 직접 듣고 개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인사혁신처는 11일 ‘제3회 중증장애인 공무원 소통간담회’를 열고 의견수렴 및 정보교류를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코로나19 상황임을 고려해 비대면 영상으로 개최했으며, 중앙부처에서 근무 중인 50여명의 중증장애인 공무원이 참석해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등을 제시했다.

 

참석자들은 중증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이해 부족 등으로 직무배치나 타 기관으로의 전보에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장애 특성 등 개인별 여건을 고려한 직무배치와 전보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장애인 공무원이 일하기 좋은 여건을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동료직원들이 장애인과 함께 근무하는 것에 대한 이해가 중요하다면서 인식개선 교육을 확대해 달라는 요청도 했다.

 

간담회를 주재한 이인호 인사혁신국장은 “제기된 의견들을 살펴본 후 가능한 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장기 검토가 필요한 것들은 관계 기관과 협의해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정부는 모범 고용주로서의 역할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사처는 올해 중증장애인 경력채용에 역대 최대인 39명을 선발했다. 또한 8급 이하 공무원 대상 응시요건을 기존 관련분야 경력 3년 이상에서 2년 이상으로, 석사 이상 졸업에서 학사 이상 졸업으로 완화하며 중중장애인의 공직 진입 문턱을 낮췄다.

 

채용 이후 중증장애인들이 근무현장에서 불편 없도록 보조공학기기와 근로지원인 예산을 제도 시작연도인 2015년 1.98억원에서 올해 12억원으로 10억 이상 증액했다.

 

올해부터는 중증장애인 공무원이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보조공학기기나 근로지원인을 요청할 수 있도록 수시신청제도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내년에는 간담회에서 지속 제기되어 온 상시 소통창구 마련 건의에 응답해 ‘장애인 통합인사상담창구’를 개설, 장애인 공무원들의 고충을 상시적으로 듣고 소통해 나갈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2 21:06: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