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항생제 감기약 아니다…부적절한 항생제 처방 27.7% - 질병관리청 "설문조사 결과 '항생제 감기 치료에 도움 된다’ 40.2%…인식개선 선행돼야" - 정은경 청장 "항생제 내성 예방 위해 의료인뿐 아니라 국민 모두 동참하는 것 중요"
  • 기사등록 2020-11-16 18:23:32
기사수정

질병관리청(이하 관리청)은 11월 셋째 주 ’세계 항생제 내성 인식주간‘을 맞아 항생제 내성을 극복하기 위한 항생제 내성 예방 수칙 준수 및 실천을 강조했다.

 

일반인 대상 항생제 내성 예방 캠페인 홍보 자료 (이미지=질병관리청)

관리청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항생제 내성이 인류가 당면한 공중보건 위기가 될 것임을 경고하고 있으며, 항생제 내성 극복을 위해 사람과 가축, 식품 및 환경 분야를 포괄한 다양한 분야의 노력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2018년 국내 인체 항생제 사용량은 29.8로 OECD 25개국 평균(18.6)보다 높은 수준으로, 우리 정부는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동참해 보건의료와 농‧축‧수산, 식품, 환경 분야를 아우르는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부적절한 항생제 처방이 27.7% 수준이고 항생제가 필요 없는 감기 환자에서 항생제 처방이 높다. 이번 항생제 내성 인식주간은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의 일환으로 일반국민이 동참하여 인식개선 및 실천 수칙을 준수함으로써 국가 대책을 견인하는 데에 의미가 있다.

 

일반인 대상 항생제 내성 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항생제가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40.2%)’, ‘항생제 복용기간을 지키지 않고 임의로 중단해도 된다(39.4%)’, ‘감기로 진료 받을 때 항생제 처방을 요구한 적이 있다(13.8%)’는 응답이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항생제에 대한 인식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항생제의 올바른 사용과 내성 예방을 위해 의료인뿐 아니라 국민 모두가 동참하여 항생제 내성 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 인식 제고 및 실천 등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한 범국가적 노력과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의 지속적 추진으로 국민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한 일반인용 포스터 (이미지=질병관리청)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6 18:23: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