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 자원순환 착한포장 공모전 최우수상 '롯데칠성음료 아이시스' 선정 - 환경부 ‘자원순환 착한포장 공모전’ 친환경 선도기업 우수사례 공유 취지, 최종 6개 기업 제품 수상작 선정 - 접착성 라벨 대신 병마개 비접착성 라벨 부착해 개봉 시 자동 분리배출…플라스틱 사용량 감소 재활용 증가
  • 기사등록 2020-11-16 18:45:38
기사수정

최우수상을 수상한 롯데칠성음료의 '친환경 먹는샘물' (이미지=환경부)

환경부는 과대포장을 줄이고 친환경 선도기업의 우수사례를 널리 알리기 위해 ‘2020 자원순환 착한포장 공모전’을 개최하고, 최종 6개 기업 제품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에는 롯데칠성음료의 ‘친환경 먹는샘물(아이시스)’ 제품 포장이 선정됐다.

 

이 제품은 기존 생수병 몸체에서 접착성 상표띠를 없애고, 대신 병마개에 비접착성 상표띠를 부착해 개봉할 때 자동으로 분리 배출되게 만들었다. 이 같은 특성으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재활용이 쉽게 되도록 했다.

 

우수상에는 아모레퍼시픽의 ‘샴푸·바디워시 리필 스테이션’과 이마트의 ‘세탁세제 에코 리필 스테이션‘이 선정됐다.

 

우수상을 수상한 아모레퍼시픽의 '샴푸 · 바디워시 리필 스테이션' (사진=환경부)

아모레퍼시픽은 코코넛 껍질로 만든 보충 용기 등에 샴푸 및 바디워시 내용물을 소분 판매하는 기기를 선보이며, ’쓰레기 없애기(제로 웨이스트)’를 선도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환경부는 이번 공모전에 1차 합격한 16개사가 연간 총 1만 625톤에 이르는 포장재를 줄일 수 있는 등 산업계 전반에 걸쳐 포장 폐기물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유통 등 관련 업계에서는 지속적으로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기술 개발을 비롯해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착한포장 공모전은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업계의 다양한 노력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친환경 선도기업의 사례를 확산하고, 국민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6 18:45: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