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시대의 거리예술…서울시, '2020 거리예술 캬라반' 개최 - ‘거리예술 시즌제’의 새이름,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 통해 18일부터 매주 수요일 순차적 공개 - '숨, 자장가', '달걀귀신' 등 15개 거리예술 작품 촬영, 온라인 감상 최적화 위해 모든 작품 10분 내외로 재구성
  • 기사등록 2020-11-17 14:57:46
기사수정

2020 거리예술 캬라반 영상 제작 모습, 작품명: 숨, 자장가 (사진=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이 '거리예술 캬라반'의 15개 작품을 영상으로 재구성해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

 

'거리예술 캬라반'은 2014년부터 시민의 일상공간인 도심 속 광장, 공원 등에서 거리예술 공연을 선보여온 ‘거리예술 시즌제’의 새로운 이름이다. 당초 9~10월의 주말과 공휴일에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비대면 상황 속에서도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끝에 온라인 영상을 제작하는 방식을 택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품은 연극·현대무용·음악·마리오네트·이동형 공연·비보잉·밴드마임 등의 장르로 총 15편이다. 영상은 ▲도시의 쉼 ▲색깔 ▲일상 ▲사람 ▲기억 등 총 5가지 주제이며, 예술가들이 수차례 회의와 답사를 거쳐 선유도공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일대에서 촬영했다.

 

'2020 거리예술 캬라반'은 영상의 특성을 최대한 살려 거리예술 공연을 다각도로 담았다. 기존에 거리예술 공연자 앞에 앉아 정면에서만 봐야했던 시민의 제한적인 시야를 보완하고, 다양한 각도로 촬영한 영상을 통해 새로운 관점으로 작품을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한 온라인 영상 구독자의 특성을 반영하여 모든 작품을 10분 내외의 영상으로 재구성했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재난 상황 속에서도 창작활동이 멈추지 않도록 예술가들은 새로운 시도를 계속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영상 제작 프로젝트를 통해 예술의 물리적 공간 범위를 확대하고, 시민은 지속적으로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거리예술 카르반 포스터 (이미지=서울특별시)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7 14:57: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