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구로구, 안양천·천왕산캠핑장에도 와이파이 ‘팡팡’ - 공공와이파이 없던 2015년 전국 처음으로 마을버스에 와이파이망 구축 - 매년 디지털단지, 구로역·신도림역 광장, 버스정류장, 공원 등으로 확대 - 2017년 대중이용 구 전역에 사실상 무료 와이파이존 모두 만들어 눈길
  • 기사등록 2020-11-17 17:37:52
기사수정

공공와이파이의 ‘지존’ 구로구가 더 세졌다.

 

구로구, 안양천 · 천왕산캠핑장에도 와이파이 '팡팡'

구로구가 “안양천, 천왕산가족캠핑장, 가리봉시장, 구로시장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공와이파이존 설치 사업을 최근 완료하고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17일 밝혔다.

 

구로구는 자타가 공인하는 공공와이파이의 으뜸 도시다. 이성 구청장은 2014년 지방자치단체 선거를 앞두고 “빈부의 격차로 인해 정보력의 차이가 생기면 안된다”며 ‘디지털 복지’ 사업의 일환으로 공공와이파이존 조성을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구청장의 강한 의지를 바탕으로 구로구는 소외계층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주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2014년부터 꾸준히 공공와이파이존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공공와이파이 개념이 없던 2015년 1월 전국 처음으로 관내 모든 마을버스에 와이파이망을 깔았다. 같은 해 구로디지털단지, 구로역 광장, 신도림역 광장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도 와이파이망을 구축했다. 2016년에는 버스정류장, 일부 학교, 2017년에는 항동 수목원, 공원 등으로 설치 범위를 확대했다. 이런 노력으로 2017년 대중이 이용하는 구 전역을 사실상의 무료 와이파이존으로 만들어 전국적인 관심을 받았다.

 

이후 2018년, 2019년 음영 지역 해결에 주력해 오던 구로구가 올해는 서울시가 추진하는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까치온’ 사업을 만나 더욱 강해졌다.

 

서울시 까치온 사업 시범지역으로 선정된 구로구는 시비 17억원을 투입해 관내 171개소에 무선접속장치를 설치했다. 대표적인 장소가 안양천, 천왕산가족캠핑장, 가리봉시장, 구로시장이다. 도로와 공원 등에도 접속장치를 만들었다. 특히 안양천의 경우 기존 구로구가 설치했던 25개를 포함해 총 40개의 접속장치가 촘촘히 들어서 빈틈없는 와이파이망이 구축됐다.

 

공공와이파이망에 접속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 노트북 등 모바일기기를 활용해 와이파이 신호를 검색하고 ‘SEOUL’ 또는 ‘SEOUL_Secure’를 선택해 접속하면 된다. 별도의 홈페이지 가입이나 인증 절차 없이 바로 이용 가능하다.

 

구로구는 주민들의 혼란을 없애기 위해 기존에 구가 자체적으로 설치한 무선접속장치의 접속 방식도 ‘SEOUL’ 또는 ‘SEOUL_Secure’로 모두 변경했다. 2020년 11월 현재 구로구에는 까치온 사업으로 설치된 171개를 포함해 총 1,200여개의 무선접속장치가 구축되어 있다.

 

구로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사회로 변하고 있어 와이파이의 중요성은 더욱 커졌다”며 “빈틈없는 공공와이파이존 조성으로 정보 이용에 소외되는 주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7 17:37: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