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양경찰청, 인공지능으로 음주운항 단속…자동탐지 기술 개발 전문가 자문단 출범 - 매년 약 113건 이상 음주운항 적발, 이 중 약 14건은 선박 충돌 등 해양사고로 직결 - 음주운항-과속-항로이탈 등 해상 위험 요소 자동 탐지하는 인공지능 시스템 개발 착수
  • 기사등록 2020-11-18 14:53:59
기사수정

해양경찰청은 인공지능을 이용한 음주운항 자동탐지 기술 개발을 위해 '차세대 관제기술 개발을 위한 현장 전문가 자문단'이 출범했다. (사진=해양경찰청)

해양경찰청은 인공지능을 이용한 음주운항 자동탐지 기술 개발을 위해 ‘차세대 관제기술 개발을 위한 현장 전문가 자문단’이 출범했다고 밝혔다.

 

음주운항은 매년 약 113건 이상 해양경찰에 적발됐으며, 이 중 약 14건은 선박 충돌 등 해양사고로 이어졌다.

 

해양경찰청은 음주운항·과속·항로이탈 등 해상에서의 위험 요소를 자동으로 탐지할 수 있는 인공지능 시스템을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지난 7월 전담 조직을 설치해 사업을 진행 중이다.

 

자문단은 해양경찰청 및 소속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거쳐 해상교통관제센터, 해양경찰 경비함정 및 파출소 등에서 근무하는 직원 37명이 위촉됐으며, 사업이 완료되는 2022년 5월까지 활동할 예정이다.

 

이들은 인공지능 음주운항 탐지기술 개발 및 현장 적용, 기존 선박교통관제기술 개선 등에 관한 의견을 제시하고, 지속적인 정보공유를 위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정기 모임을 갖고, 필요 시 현장 방문, 기술 개발에 직접 참여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선박교통관제와 인공지능 간 융합은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개척하는 시대적 과업이며 무엇보다 현장 전문가의 참여가 중요하다”면서, “자문단을 통해 현장 활용도가 높은 인공지능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8 14:53: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