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양시, 어린이박물관 등 산하기관 위탁 기간제 근로자 제로화 선언 - 산하기관 위탁 3개 시설의 기간제 근로자, 평가 거쳐 내년부터 정규직 전환 - 2년마다 고용․퇴직 반복, 계속되는 고용불안... 고양시 적극행정 의지로 해결 - 이재준 고양시장, “공공부터 보이지 않는 칸막이 걷어내야”
  • 기사등록 2020-11-18 15:53:07
기사수정

고양시청사

고양시는 산하기관 위탁시설 3곳의 기간제 근로자를 평가를 통해 내년부터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18일 밝혔다.

 

전환 대상자는 2020년 12월 31일 기준으로 고양어린이박물관과 고양시 생활문화센터, 고양영상미디어센터에 근무하는 기간제 근로자로 정규직 전환 심사를 통과한 사람이다. 용역 근로자나 단시간 근로자는 제외된다.

 

이 세 곳은 정부 또는 경기도 공모사업에 선정돼 건립된 시설로, 고양시 산하기관인 고양문화재단과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에 각각 운영을 위탁한 이후 지금까지 1~3년 단위로 꾸준히 재위탁을 해왔다.

 

특히 이들 시설에 일하는 기간제 근로자들은 기관 내 다른 정규직과 마찬가지로 필기·면접 등의 공개채용 시험을 거쳐 입사했고, 대부분 전문성이 요구되거나 난이도 있는 업무에 종사하고 있다. 그러나 이 시설운영 자체가 해당 기관의 고유 업무가 아닌 수탁 업무라는 이유로 그동안 위탁기간에 맞춰 2년 미만 계약직으로 채용되어 왔다.

 

그러나 이들 3곳의 경우 앞으로도 지속 운영될 시민 편의시설이라는 점, 그리고 2년 단위로 고용과 퇴직이 반복되는 과정에서 업무 공백이 발생할 뿐만 아니라 근로자들 역시 고용불안으로 근로의지가 약화될 소지가 높다는 등의 문제로 기간제 근로자들의 정규직 전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고양시가 적극 행정 의지를 발휘해 문제 해결에 직접 나선 것. 고양시는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이들 세 곳의 기간제 근로자들을 내년부터 고양시 산하기관 소속 정규직(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정규직으로 전환될 기간제 근로자는 각 기관의 심사 과정을 통과해야 한다. 기존 정규직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필기·면접 등 정식 채용 절차를 실시하는 한편, 공정한 평가를 위해 각 기관에서 ‘전환심사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해 심사를 진행한다. 그리고 직급과 보수는 현재와 비슷한 수준의 기준을 적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로 비정규직의 열악한 처우가 화두가 되고 있는 시점에서, 비정규직 문제는 이념의 문제가 아니라 노동의 가치 존중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 이번 정규직 전환은 단순히 직위 전환을 넘어, 민간의 가이드라인이 되어야 할 공공에서부터 보이지 않는 칸막이를 걷어내는 작업이라 할 수 있다”고 의미를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 6월 도시재생센터 운영인력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을 비롯해, 노동권익센터 개소와 비정규직 노동자지원센터 운영, 경비원·배달종사원 인권 조례와 취약노동자 유급병가 지원 조례 추진 등 노동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노동복지 정책을 마련해 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8 15:53: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