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양시, 지방하천‘자연형 하천’으로 조성 - 돌보 설치사업 통해 생태계가 살아 숨 쉬는 하천으로 거듭나
  • 기사등록 2020-11-18 13:58:39
기사수정

광양시가 하천 내 자연석을 이용한 돌보 설치사업을 통해 옥룡 추산천, 봉강 서천, 옥곡 옥곡천, 진상 수어천을 맑은 물이 흐르고 모여 수생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자연형 하천’으로 새롭게 조성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수생생물이 서식할 수 있도록 ‘자연형 하전으로 조성된 추산천(사진=광양시청) 

시는 지난 11월 10일부터 백운산 자연휴양림 진입도로변 추산천 퇴적토 준설 완료 1㎞ 구간 등 하천수가 부족해 수생생물이 서식할 수 없는 지점에 생태계가 살아 숨 쉬는 하천을 조성코자 여울과 소의 역할을 대체할 수 있는 자연형 돌보 설치사업을 추진 중이다.

 

여울은 산소공급 및 유속을 빠르게 해 수생식물의 먹이를 제공하고, 소는 물이 담겨져 유속을 느리게 해 오염물의 침전, 흡착, 분해 등의 자정작용으로 수생생물의 서식처를 제공하는 하천 시설물이다. 

 

이번 사업은 여울과 소의 역할을 할 수 있는 친환경 돌보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설치 장소는 총 18개소(추산천 13, 서천 1, 옥곡천 2, 수어천 2)로, 현재 옥룡 추산천에 13개소와 봉강 서천에 1개소가 조성됐으며, 옥곡천과 수어천은 12월 중순에 공사가 완료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8 13:58: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