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박병석 국회의장, "멈춰선 남북관계 위해 선순환 구조 만들어야" - 국회, 남북국회회담 추진 자문위원 위촉식 개최
  • 기사등록 2020-11-18 15:19:53
기사수정


박병석 국회의장은 18일 "멈춰선 남북관계를 다시 복원하기 위해서 이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선순환 할 수 있는 구조를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남북국회회담 추진 자문위원 위촉식에 참석해 "미국과 일본의 리더십이 바뀌고 4강을 둘러싼 여러 가지 정세의 급변이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동·서독 관계에서도 서독 정부가 어떤 연합정부를 만들든 간에 동·서독 정부가 합의한 내용에 관해선 서독 정부가 비준해줌으로써 지속적 관계를 유지할 수 있었다는 것은 깊은 시사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박 의장은 남북국회가 논의할 협력 분야로 ‘보건’ 분야를 꼽았다. 그는 “보건, 방역, 의료 분야는 당장 협력이 가능한 분야 아니겠느냐”며 “북측에서도 필요한 사업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의 합의가 이행하지 못한 건 국회가 비준해주고 법·제도적 확보를 못해준 게 원인"이라며 "북측도 남북국회회담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고 국회회담을 논의하길 촉구한다. 미국과 일본의 정권 교체기에 있어서 신중한 자세로 대화의 길로 나서길 바란다"고 했다. 


박 의장은 이날 남북국회회담 추진 자문위원회 위원장인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부위원장인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을 비롯한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박 의장은 "의장이 바뀌더라도 자문 기구가 정권의 변화와 관계없이 지속가능한 남북관계에 대한 틀을 제시해주는 위원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8 15:19: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