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주거·집값 안정 위해 공공임대주택 두배로 늘려야" - 100여개 시민사회단체 '공공임대주택두배로연대' 출범
  • 기사등록 2020-11-19 18:19:53
기사수정

'공공임대주택 두배로 연대'는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활동 선포 및 공공임대 확대를 위한 6대 요구안을 발표했다. (사진=김사업 기자)100여개 시민사회 단체가 함께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한 활동에 들어갔다. 

 

서울 등 수도권 전세 물량 부족 현상이 지속되면서 서민들의 주거 불안과 주거비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사회가 직접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를 압박하겠다는 것이다. 

 

'공공임대주택 두배로 연대'는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활동 선포 및 공공임대 확대를 위한 6대 요구안을 발표했다.

 

이들은 "서민 주거와 집값 안정을 위해 공공임대주택의 획기적인 공급 확대가 시급하다"며 "공식 연대 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다양한 사람들이 질 좋은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며 주거안정을 누리는 것이 주거복지 실현을 위해 중요하다"며 공공임대 확대를 위한 6대 요구안도 내놨다.

 

6대 요구안은 △공공택지 공공임대 비율확대 △재개발·재건축 공공임대 의무 비율 상향 △공공임대 회계 제도 개선 △신규 공급 60%이상 저소득층에게 배분 △품질개선 지원 예산 확대 △취약계층 부담가능한 임대료 지원 등이다.

 

이들은 "공공주택지구에서 공급하는 주택의 65%가 다시 개인 소유로 돌아가는 공급방식은 정의롭지 못하다"며 "3기 신도시에 공급되는 주택부터 민간분양이 아닌 전부 공공주택으로 공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매정부마다 공공임대 주택 공급을 해왔지만 대부분이 분양전환주택이나 전세임대와 같은 유형이어서 장기공공임대주택의 재고는 여전히 5% 수준에 불과하다"며 "사람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30년 이상의 장기공공임대주택의 비율을 두배 이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늘 발표된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쓴소리도 나왔다. 


참여연대 정책위원인 김남근 변호사는 ”정부가 내놓는 대책은 장기 공급 임대 정책이 없기 때문에 알맹이가 없고 한계를 보여주고 있다"며 “장기적인 공공임대주택 공급계획과 공공사업자의 재정확충방안을 마련하고 전세 임대 등을 통한 고질적인 재고 부풀리기 관행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9 18:19: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