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신규확진자, 내달초 600명”... 정 총리 “가능한 집에 머물러달라”
  • 기사등록 2020-11-21 22:25:56
기사수정

지난 18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남동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방문한 시민들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강우영 기자) 

2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86명으로 나흘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6명 늘어 누적3만40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63명)과 비교하면 23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386명은 8월 27일(441명) 이후 86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386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61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54명, 경기 86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262명이다. 전날(218명)보다 44명 늘었다. 수도권 확진자가 연이틀 200명대를 기록한 것도 8월 29∼30일(244명→203명) 이후 처음이다.

 

수도권 외 지역은 충남 19명, 전남 18명, 강원 14명, 전북 13명, 경남 11명, 경북 8명, 부산 7명, 광주 6명, 대전·울산·충북 각 1명이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02명)보다 3명 줄어든 99명으로, 100명에 육박했다.

 

방역당국은 다음달초 600명대까지 확진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방역당국은 이날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다음 주에는 400명 이상, 내달 초에는 600명 이상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수도권 주간 확진자 수는 175.1명, 강원권은 16.4명으로 이 추세가 계속된다면 곧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기준에 다다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며 내주초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예고하기도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코로나19 확산세를 우려한 듯 외부 활동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정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의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서도 가능하면 집에 머물러 주시고, 연말연시 사회적 활동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1 22:25: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