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19 확산 위기에도 민주노총 25일 총파업 돌입 - 국민의힘 “민주노총 집회는 금지 안해...일관된 방역대책 시행해야”
  • 기사등록 2020-11-22 15:56:04
기사수정

지난 14일 공공운수노조원들이 서울 여의도 엘지트윈타워 앞에서 전태일 50주기 열사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내달 600명에서 많게는 1천명까지 도달할 것이라는 위기 경보가 방역당국에서 나온 가운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5일 총파업을 예고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민주노총은 지난 19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쟁취'를 목표로 오는 25일 총파업을 하기로 결의했다. 

 

이들은 정부가 추진 중인 노동조합법 개정을 저지하고 노동자 권익 강화를 위한 이른바 '전태일 3법' 입법을 압박하기 위해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의 이같은 파업 예고에 국민의힘은 정부에 화살을 돌렸다.

 

국민의힘은 22일 “광화문 정부 비판 집회는 원천 금지하고 ‘살인자’라고 했던 정부가 민주노총 전국 집회는 수칙을 지키라는 수준의 통제만 했다”며 “사실상 손을 놓으며 코로나 재재확산의 불길에 기름을 부었다”고 비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며 “다가온 연말연시, 학교, 직장생활 등 각종 소모임이 많아지고 있는 상황에 자칫 정부의 오락가락 방역정책으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악화일로를 걷는다면 내수경제 활성화 역시도 장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이제 수능이 얼마 남지 않았다. 노량진 학원가에서 번진 코로나19에 어제 치러진 중등교사 임용시험에 응시 못한 확진자 수험생만 60명이 넘는다”며 “정부는 격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을 시간이 없다. 하루속히 거리두기 격상과 함께, 강력하고 일관된 방역대책 시행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2 15:56:0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