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종인 “3차 코로나 전파, 정부의 방역실패 때문” - "본예산 통과된 코로나 관련 예산 준비해야"
  • 기사등록 2020-11-23 16:46:06
기사수정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재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앞서 연평도 포격 10주기를 맞이해 전사자와 희생자를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그동안 정부는 방역에 대해 굉장히 정치적인 선전효과를 누리려고 애를 썼지만, 최근 확산하는 3차 코로나 전파는 정부의 방역 실패에 근본 원인이 있지 않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고위험 지역을 중심으로 전수조사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최근 와서 코로나 방역을 너무나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인상이 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사태를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선 전문 집단이 방역에 대해 목소리를 크게 내야지, 정치권이 이러고 저러고 하다간 방역에 성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25일 민주노총 총파업 예고와 관련해산 "국민 안전을 위한 강도 높은 방역이 필요하다”며 철저한 봉쇄를 촉구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재난지원금 지원과 관련해선 "벌써 3차 재난지원금 문제가 거론된다”며 "내년도 본예산이 12월 2일 통과될 예정이라고 하는데, 검토 결과에 의하면 본예산에서 코로나 사태와 결부된 재난지원금, 경제 파생 효과 대책 등이 포함돼 있지 않은 것 같다”고 내년도 예산안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실질적으로 12월에 예산을 통과시키고 내년 1월에 들어가 또다시 모양 사납게 추경이 거론되면 국민에 대한 정부의 신뢰 문제도 있다”며 “이런 점을 생각해 본예산 통과 전 내년도 닥칠지 모르는 예산상 준비를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3 16:46: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