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현미 장관, 홍수 피해 전남 구례-전북 남원 섬진강 항구복구 계획 점검 - 섬진강 지류와 섬진제, 8월 8일 설계목표 초과하는 호우로 제방 유실 - 김 장관 "단순한 복구 아닌 미래 위험에 선제적 대응 목표로 복구 계획 수립" 당부
  • 기사등록 2020-11-24 13:33:47
기사수정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전남 구례와 전북 남원의 섬진강 현장을 방문, 임시복구 결과와 항구복구 계획을 점검했다. (사진=국토교통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1월 23일 월요일 장마철 집중호우로 홍수 피해를 겪은 전남 구례와 전북 남원의 섬진강 현장을 방문, 임시 복구 결과와 항구복구 계획을 점검했다.

 

전남 구례 서시천(섬진강 지류)과 전북 남원에 위치한 섬진제(제방)는 8월 8일 설계목표를 초과하는 호우로 제방이 유실된 바 있다. 현재 임시 복구를 마치고 항구복구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김 장관은 “기후변화에 따라 올해와 같은 극한 강우현상이 빈번하게 발생할 우려가 있는 만큼, 단순한 복구가 아닌 미래 위험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목표로 복구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당부하면서,

 

“국가하천뿐 아니라 지자체가 담당하는 지방하천에 대한 관리와 지원을 보다 강화하여 국민들께서 안심할 수 있는 안전 국토 조성에 최선을 다해줄 것”도 함께 강조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홍수를 계기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하천의 설계목표 강화, 취약지점 맞춤형 대책, 주요 지방하천의 국가하천 승격을 통한 국가 직접 관리 등 다양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홍수 피해 현장에 대해서는 올해와 같은 수준의 집중호우에도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방의 안전성을 확보해 나가고, 섬진제 유실의 주요 원인이었던 금곡교는 철거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4 13:33: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