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세균 총리 "공직자가 방역수칙 어겨 확진자 발생 시 책임 묻겠다" -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까지 격상된 시점…다가오는 수능 방역 더 철저해야 -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차질없이 수행, 중국 등 주변국과 협력 강화 요구
  • 기사등록 2020-11-24 18:40:35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가 제58회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까지 격상된 시점에서 치뤄지는 수능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표했다.

 

더불어 공직사회 역시 장기화되는 코로나19에 대응이 느슨해지기 쉽다며 다시금 적극적 태도를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와 공공기관이 먼저 희생적인 자세로 방역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재택근무를 활용하고, 대면회의와 출장은 자제해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공직자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총리는 "다가올 겨울철에도 외부여건이 악화될 가능성이 커, 상황은 낙관적이지 않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일주일 후부터 시작되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차질없이 수행하고, 중국 등 주변국과의 협력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4 18:40: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