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주호영 “이낙연, 남아일언 중천금...윤, 국정조사 응하라" - “추미애, 호랑이 등에서 내리기 어렵겠지만 지금이라도 그치길"
  • 기사등록 2020-11-30 11:44:52
기사수정

김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남아일언 중천금이라고 했다. 집권여당 대표 말씀이 당에서 받아들여지지 않고 국민들로부터 희화화 되는 일은 안 된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총장의 국정조사를 압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 대표가 국정조사를 제안했고 저희가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선 “옛 말씀에 천 사람이 손가락질 하면 반드시 곡절이 있는 것이고 많은 사람들이 손가락질 하면 병이 없어도 죽는다고 했다”며 "지금 추 장관에 대해 수많은 사람이 부당하다고 (윤석열 징계) 중지를 요구하고 있다. 여론조사에서도 압도적으로 추 장관이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위법하고 있다는 지적”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호랑이 등에서 내리기 어렵겠지만 지금이라도 그치기 바란다. 그치지 않으면 본인의 위험은 둘째치고 대한민국과 법치가 위험해진다"며 "냉정을 되찾고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무리에 무리를 거듭하면 결국 위험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30 11:44: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