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코로나19 여파로 ‘제야의 종 타종행사’ 온라인 진행 - 12월 31일 보신각에서는 타종행사 없이 온라인으로만 진행 - 31일 당일 보신각 주변 도로도 교통통제 없이 정상 운행
  • 기사등록 2020-12-30 11:33:30
기사수정

2020 제야의 종 온라인 타종행사 안내 이미지 (이미지=서울시 홈페이지)서울시가 올해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매년 보신각에서 열리던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사전에 촬영한 보신각 종 영상을 연출하게 되며, 코로나19로 힘들고 지친 시민들에게 배우 김영철·이정재, 컬투 김태균, 방송인 광희 등 유명인의 응원메시지도 함께 포함돼있다.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도 영상을 통해 시민들에게 “1953년부터 한 번도 멈춤 없이 진행된 타종행사의 무대는 보신각에서 온라인으로 옮겨야 했지만, 보신각 종소리에 담긴 모두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마음은 더 큰 울림을 갖게 됐다”며 “ 2020년을 뒤로 하고, 한층 더 단단하고 담대해진 마음으로 2021년 희망의 신축년을 함께 일궈가자”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온라인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tbs교통방송과 라이브서울·유튜브·페이스북 등 온라인 방송뿐만 아니라 KBS, 아리랑TV 등 지상파 방송과 케이블방송을 통해 생중계 된다.

 

한편, 서울시는 이 날 보신각 현장에서 타종행사가 없는 관계로 전년도와 같은 버스‧지하철 연장운행이 없으니 늦은 시각 귀가하는 시민은 반드시 막차 시간을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2-30 11:33: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