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 총리, 농수산업계 청탁금지법 20만원 상향 요청에 "국민들 의견 중요해" - 농어민단체, 금년 설 한우・화훼 등 한해 청탁금지법 한도 상한 요청 - 정 총리 "청탁금지법 취지 약화될까 우려"
  • 기사등록 2021-01-06 15:00:03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산림조합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등과 면담을 가졌다. (사진=국무총리실)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산림조합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등과 면담을 가졌다.

 

이 날 면담에는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이건리 국민권익위 부위원장, 최창원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 등이 참석했다.

 

회장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수산업계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호소하고, 농어민 지원을 위해 금년 설 명절에 한우・화훼 등 농수산물과 농수산가공품에 한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이하 청탁금지법) 시행령상 선물가액을 현행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외식·급식업계 소비 감소, 학교급식 중단과 설 귀성 감소에 따른 소비위축 등으로 우리 농어민들이 겪고 있는 고충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명절 때마다 한도를 상향하는 것은 자칫 청탁금지법의 입법 취지를 약화시키고, 정부의 청렴문화 정착의지 저하로 국민들께 잘못 받아들여질 수도 있으므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정부의 고민을 설명했다.

 

정 총리는 그러나 "지금이 전례 없는 위기상황인 것은 분명하므로 농수산물 선물가액 상향이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농어민 분들에 대한 배려와 고통 분담 차원에서 필요한 예외적 조치임을 국민들께서 양해해 주신다면, 정부 차원에서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면담에 배석한 국민권익위원회 이건리 부위원장에게 이번 설 명절기간 농수산품 선물가액을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했으며, 국민들이 한시적 조치의 필요성과 취지를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농어민 단체가 중심이 돼 관련 내용을 상세히 설명할 것을 회장단에 당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6 15:00: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