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성혁 해수부 장관, 6일 호르무즈 해협 운항 국적선사와 긴급간담회 가져 - 4일 ‘한국케미호’ 이란 억류 사태 관련, 호르무즈 해협 통항하는 선사 안전운항 상황 점검 - 회의에 DM쉽핑, 타이쿤쉽핑 등 15개 선사 참석
  • 기사등록 2021-01-06 18:05:52
기사수정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월 6일 수요일 호르무즈 해협을 운항하는 국적선사 보안책임자들과 영상으로 간담회를 가진다. (사진=해양수산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월 6일 수요일 오후 5시 호르무즈 해협을 운항하는 국적선사 보안책임자들과 영상으로 간담회를 가진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4일 발생한 ‘한국케미호’의 이란 당국 억류 사태와 관련해 현재 호르무즈 해협을 통항하는 선사의 안전운항 상황을 점검하고, 중동지역 불안 고조에 따른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DM쉽핑, 타이쿤쉽핑 등 15개 선사가 참석한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정부는 이번 억류 사태의 조기 해결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현재 중동지역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선사들도 선박의 안전 운항과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앞서, 해수부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호르무즈 해역을 운항하는 국적선박의 위치 수신주기를 6시간에서 1시간으로 단축하고, 동 해역진입 24시간 전에 선박보안경보장치(SSAS)를 점검하는 등 안전조치를 강화했으며, 선사들과도 실시간 연락체계를 갖추어 긴급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6 18:05: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