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우이천·중랑천 야생조류 폐사체 5일 고병원성 AI 확진 - 야생조류 접촉 차단위해 발견지역 인근 출입 통제, 소독·예찰 강화 - 어린이대공원 동물원 조류 전시장 관람중지, 1일 2회 소독강화
  • 기사등록 2021-01-07 11:34:40
기사수정

노원구 중랑천 야생조류 폐사체 고병원성 AI 검출지점 (자료=서울시)서울시는 도봉구 우이천, 노원구 중랑천에서 발견된 야생조류 폐사체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H5N8형)가 5일 최종 확진됨에 따라 즉시 발견지점 인근 출입을 차단하고, 중랑천 및 우이천 등 야생조류 서식지에 대해 소독과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는 우선 발견지점 인근에 대해 출입을 차단하고, 중랑천 및 우이천 등 야생조류 서식지에 대해 소독과 예찰을 실시 중이다.

 

또한, AI 항원(H5N8형)이 발견된 지점 반경 10km이내를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지정하고, 해당 지역내 가금류의 반·출입과 가축 분뇨, 깔짚, 알 등의 이동을 제한 중이다.

 

이동제한의 해제는 닭의 경우 시료채취일로부터 21일 지난 후 임상검사를 실시해 이상 없을 경우 해제되며, 오리 및 기타 가금류에 대해서도 시료채취일로부터 21일이 지난 후 임상 및 혈청검사를 실시해 이상 없을 경우 이동제한이 해제된다.

 

그러나, 서울의 경우 농장형태가 아닌 도심지내 관상목적으로 기르는 소규모 사육가구인 관계로 농림축산식품부 관련지침에 따라 사람 및 차량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는 취하지 않는다.

 

아울러, 10km이내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에 포함된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 대해서는 멸종위기 조류 보호와 시민안전을 고려하여 조류전시장에 대한 관람을 중지시키고 매일 2회 소독과 예찰을 실시하게 하는 등 방역조치를 강화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의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된 것은 2017년 2월 이후 3년 11개월만으로, AI가 발생되는 것을 막기 위하여 즉시 예찰지역을 설정해 방역을 강화했다”며 “국내에서 AI의 인체감염 사례가 없으나, 시민들은 철저한 안전을 위해 철새 도래지 방문 등 야생조류와의 직접적인 접촉을 피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7 11:34: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