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공간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10종 공개 - 산업종사자, 일반인, 학생 등 업무 및 학습도구로 활용 - 생활SOC 시설물 입지분석, 산업단지 입지분석, 스마트횡단보도 입지분석 등
  • 기사등록 2021-01-07 19:04:06
기사수정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공공정책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공간 빅데이터 기반의 표준분석모델을 개발하고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공개했다. 국토부에서는 작년 5월부터 한국판 뉴딜 주요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뉴딜' 정책의 활성화를 위해 플랫폼을 일반에도 개방했다.

이를 통해 민간기업, 연구소, 대학 등에서 고가의 소프트웨어 없이도 빅데이터 분석·활용이 가능하게 됐으며, SNS 분석 및 통계분석도 가능하다. 최근에는 '빅데이터 분석·활용'과 관련해 관심이 있는 산업종사자, 일반인, 학생 등의 업무 및 학습도구로서도 활용이 기대된다.


이번에 공개되는 표준분석 모델은 중앙부처, 지자체 등의 수요 반영 및 기술지원을 통해 공간빅데이터 기반의 정책 및 행정업무에 활용하기 위해 개발된 분석모델로, 생활SOC 시설물 입지분석, 저층주거 취약지원 분석, 산업단지 입지분석, 스마트횡단보도 입지분석 등 일반적으로 활용이 가능한 10개의 표준 분석모델을 구축했다.

 

표준분석모델 프로세스 (자료=국토교통부)개발된 표준모델은 공공시설의 접근성 개선, 주거취약환경 개선, 교통안전문제 해결 등의 공공정책 업무에 활용할 수 있다. 표준분석 모델은 활용이 검증된 성과물로서, 분석결과에 대한 신뢰성이 높으며 유사업무 수행 시 공동 활용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또한 인터넷 공개를 통하여 누구나 보유한 자료를 기반으로 유사분석 수행 및 분석 시간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및 표준분석 모델은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열람·활용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은 “디지털 뉴딜의 주요과제인D.N.A 생태계 강화를 위하여 공간정보 기반의 빅데이터 활용 활성화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면서, “빅데이터가 AI, 디지털 산업의 원료로서, 공공·민간 등 다양한 분야에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7 19:04: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