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원 "시의원 월급 인상...염치가 있어야" 철회 촉구
  • 기사등록 2021-01-07 13:11:29
기사수정

정의당 권수정(사진 우측)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의원 세비 인상을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코로나19로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서울시의회가 의원들의 세비를 인상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원이 민생부터 챙기자며 철회를 촉구했다. 

 

권 의원은 7일 오전 서울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난과도 같은 코로나19 민생위기에 염치가 있으면 지금 당장 인상안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의회는 지난해 12월 15일 본회의 첫 안건으로 시의원의 월정수당을 10만9천180원(2.8%) 인상하는 내용의 조례안을 가결했다.

 

권 의원은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은 1.5%, 공무원 임금 상승률은 0.9%에 불과하다"며 "조례안으로써 세비는 동결, 삭감도 가능했지만 서울시의회는 인상안을 표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시의회는 통과된 조례안에 대해 사과하고 세비인상을 무효로 하는 조례개정안을 빠른 시일내에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7 13:11: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