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성시, 골든타임 지키는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구축 - 향남읍, 안녕동 일대 5개 구간 31개 교차로에 긴급차량 우선신호제어시스템 구축 - 소방차량 12대와 연동... 긴급 출동 시 우선신호 지원 - 2021년 국비 23억 원 확보...우선신호제어시스템 확대 구축 예정
  • 기사등록 2021-01-07 19:00:34
기사수정

화성시가 소방차의 긴급 출동 시 진로 방향의 교통신호 시간을 연장해주는 ‘우선신호제어시스템’을 구축했다고 7일 밝혔다.

 

향남우체국사거리 

화재 발생 시 골든타임은 평균 5분으로, 도로 사정상 빠른 출동이 어려워 피해 규모가 커지는 것을 막겠다는 의도이다.

 

시는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총 2억 원을 투입해 향남읍과 안녕동 일대 5개 구간 31개 교차로에 자동신호제어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화성소방서, 태안119안전센터 소방차량 12대에 단말기를 보급하고 향남교차로 등 주요 교차로 3개소에 긴급차량 운행알림 전광판을 설치했다.

 

위급상황이 발생해 차량이 출동하면 교통신호운영센터가 GPS로 차량의 위치를 추적해 교차로를 통과할 때마다 우선신호를 부여해 빠른 진입을 돕고, 도로 전광판으로 일반 차량에게 긴급차량의 출동을 알려 도로 위 안전도 확보하는 방식이다.

 

강래향 첨단교통과장은 “골든타임 확보는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이라며, “화성시 전역으로 시스템을 확대 구축해 보다 안전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올해 국비 23억 원, 시비 15억 원 총 38억원을 투입해 신호제어시스템 및 긴급차량 우선신호제어시스템을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7 19:00: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