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방역 인프라 보강 위해 1/4분기 총 8000억원 지원 - 1월 7일 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실물경제 영향·향후 대응방안 등 점검 - 코스피 사상 최고치 경신…3000 포인트 돌파 가시화
  • 기사등록 2021-01-07 16:53:24
기사수정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1월 7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기획재정부 김용범 제1차관은 1월 7일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등에 따른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과 실물경제 영향, 향후 대응방안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코로나19로 야기된 경제·금융위기를 맞았지만 적극적 정책대응에 힘입어 국제금융시장은 빠르게 반등했고, 실물경제 역시 비교적 선방할 수 있었다"고 모두발언을 시작했다.

 

그러나 "팬데믹 위기가 전대미문의 위기인 만큼 이 위기로부터 회복되는 과정 역시 미지의 영역"이라며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임을 시사했다. 이어진 글로벌 경제·금융부문 동향 및 평가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며 영국, 독일 등이 전국적인 봉쇄조치를 실시하는 상황 가운데

 

김 차관은 "세계은행에서 발표한 세계경제전망에서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전망대비 0.2%p 하향조정하고, 비관적 시나리오에서는 성장률이 2.4%p 추가 하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코로나19 회복이 가시화될 경우 글로벌 소비증가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이 미 연준 통화정책 조정을 앞당길 수 있다고 전망하는 등 향후 경기회복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위험요인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긴장감을 늦추지 않을 것을 촉구했다.

 

국내 경제·금융부문 동향 및 평가에서는 "새해 들어서도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3000 포인트 돌파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어려운 여건 속에서 이어 온 수출 개선세가 올해에는 경제반등의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수출 활력 제고를 위한 정책지원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김 차관은 앞서 발표했던 총 9.3조원 규모의 소득안정자금이 시행됨을 알리며 나아가 "코로나 검사-진단-치료 단계별 방역 인프라 보강을 위해 1/4분기 동안 총 8000억원을 지원하고,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돌봄 부담 경감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7 16:53: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