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관악구, 겨울철 거리노숙인 특별 보호대책 추진!! 한파 속 노숙인 구호활동 박차 - 한파 대비 거리 노숙인 순찰상담 강화…응급구호 및 시설 연계 등 보호조치 - 끊임없는 상담과 유대관계 형성으로 노숙인의 사회복귀 지원
  • 기사등록 2021-01-09 12:29:23
기사수정

한파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거리 노숙인을 보호하기 위해 관악구가 발벗고 나섰다.

 

구는 지난해 11월부터 겨울철 한파를 대비한 노숙인 특별 보호대책을 수립·추진해왔으며, 최근 특별대책을 재정비, 급격한 기온변화와 한파·폭설 등 돌발 기상상황에 대비하고자 순찰상담을 강화했다.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노숙인A 응급구호 활동을 하고 있다

한파특보 발생 시 취약지역 순찰 및 취약시간대 순찰보호활동을 실시, 응급구호 및 시설 연계 등 신속한 보호조치를 추진한다.

 

실례로 영하 8도까지 기온이 내려간 지난 2일, 봉천동에서 노숙하고 있는 A씨를 상담하던 중 동상에 걸려 발이 썩어가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즉시 보라매병원으로 이송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응급입원이 어려워 밤늦게까지 대기하며 우여곡절 끝에 입원했으며, 퇴원 시에는 노숙인 시설에 입소하기로 결정했다.

 

구의 노숙인 인권 보호를 위한 노력은 지난해에도 좋은 사례를 남겼다.

 

2020년 6월 “쓰레기섬에 사는 남자”로 언론에 보도가 된 노숙인 B씨에게는 순찰과 상담을 지속하여 노숙 위치를 파악하고, 당시 방송을 보고 연락된 가족을 설득하여 병원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다.

 

특히, 병원 입소 시 담당자가 가족과 동행하여 건강보험공단을 찾아가 건강보험 자격을 회복시키고 병원비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이후에도 기초생활보장 등 국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해 병원비로 전전긍긍하고 있는 가족에게 실낱같은 희망을 주었다.

 

한파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12월 말에는 20여년 간 도림천 지하도에서 노숙하고 있는 C씨를 사회에 복귀시키기도 했다. 이미 유대관계가 형성된 담당자의 지속적인 설득으로 구에서 주거위기가정에게 제공하는 안심주택에 입소할 수 있게 됐다.

 

이후 주민등록을 재등록하고 맞춤형 기초생활보장수급을 신청하도록 하였으며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지속적인 사회적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연계했다. 이 과정에서 구는 복지플래너, 통합사례관리, 정신건강복지센터 등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노숙인의 요구에 맞는 원스톱 통합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구는 거리 노숙인의 안전과 사회복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2021년 새해에도 거리 노숙인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고 지속적인 순찰과 상담으로 이들의 인권증진과 복지향상에 기여할 방침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코로나19와 기록적인 한파 속 거리에서 추운 겨울을 보내는 이들을 향한 따뜻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라며 “주민들이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을 발견할 경우 노숙인 위기대응콜로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9 12:29: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