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1명 늘어 누적 6만9천114명이 됐다고 밝혔다. (그래픽=김진수 기자)

1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1일만에 400명대로 급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1명 늘어 누적 6만9천114명이 됐다고 밝혔다.

 

감염경로별로 보면 국내발생이 419명, 해외유입이 32명이다.

 

국내발생은 전날(631명)보다 212명이나 줄었다. 

 

국내발생을 권역별로 보면 경기 142명, 서울 137명, 인천 18명 등 수도권이 297명을 기록하며 200명대로 급감했다.

 

비수도권 역시 광주 24명, 부산 16명, 울산 14명, 경남 13명, 대구·강원·충남 각 10명, 충북 9명, 전북 6명, 경북 4명, 전남 3명, 제주 2명, 대전 1명 등 122명을 기록하며 100명대로 줄어들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2명 가운데 11명은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21명은 자가격리중 경기(5명), 서울·인천(각 4명), 부산(3명), 대구·강원·전북·충북·충남(각 1명)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15명 늘어 누적 1천140명이 됐으며, 위중증 환자는 395명으로 줄어들었다.

 

확진후 격리중인 환자도 1만5천422명으로 줄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1 11:25: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