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온라인 CES 2021 개막…세계 2위 규모 340여개 국내 기업・기관 참가 - 온라인 한국관 89개 기술혁신기업 참여 및 K-스타트업관 97개 창업기업 참여 - 산업부, 한국관 참여기업에 개별 온라인 전시관 구축 및 홍보영상 및 해외 바이어 대상 전시품 샘플 발송 등 지원
  • 기사등록 2021-01-11 20:52:21
기사수정

한국관 참가 CES 혁신상 수상 기업 전시 제품 에이치에이치에스의 생체신호처리 기반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마이크로시스템의 ELS-aided 카메라, 너울정보의 펫펄스 (자료=산업통상자원부)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1에 온라인 ‘한국관’과 ‘K-스타트업관’이 1월 11일부터 1월 14일까지 4일간 개설된다고 밝혔다.

 

금번 CES 2021은 코로나로 인해 1967년 시작된 이후 55년만에 처음으로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우리나라는 미국에 이어 세계2위 규모인 약 340여개 기업·기관의 참가가 예상되며, 전자업종외에도 아모레퍼시픽, GS칼텍스 등 이종업종에서도 기술 융합을 통한 신시장 진출 모색 등을 위해 참가할 예정이다. 대기업의 경우 독자적인 온라인 전시관 구축을 통해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을 홍보하게 된다.

 

기술력은 보유했으나 인지도면에서 취약한 중소기업, 창업기업의 경우 온라인 홍보, 마케팅 역량을 효과적으로 높일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산업부는 기술혁신기업을 대상으로 ‘한국관’을,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K-스타트업관’을 각각 개설하고 혁신성을 선보이는 등 비대면 수출 마케팅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CES 2021' 주제에 부합하는 제품 디자인&제조, Health & Wellness, Automotive, Robotics & Machine intelligence ,5G&IoT, 엔터테인먼트, 홈&가정, 실감형 엔터테인먼트 등 8개 토픽을 중심으로 CES 혁신상(Innovation Awards) 수상 기업(3개사) 등 국내 중소 기술혁신기업 총 89개사가 참여하는 한국관이 개설된다.

 

주요 참가분야는 제품 디자인 및 제조분야(23개 사), 웨어러블, 디지털헬스 등 Health & Wellness분야(19개 사), 자율주행 및 자동차 기술분야(14개 사)이다.

 

한국관 참여기업에는 개별 온라인 전시관 구축 및 홍보영상 등 디지털 컨텐츠 제작, 해외 바이어 대상 전시품 샘플 발송 등을 지원한다.

 

온라인 한국관에서는 참여기업 및 온라인 전시품목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한편, 해외 바이어 등 실시간 비대면 구매 상담도 이루어진다. 이를 통해, 수출·기술제휴·투자유치 등 해외바이어를 비롯한 글로벌 협력 수요를 효과적으로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는 혁신 기술을 보유한 국내 창업기업을 한 곳에서 모아 볼 수 있는 '케이-스타트업'관을 운영한다.

 

이번 온라인 '케이-스타트업'관에 참여하는 국내 창업기업은 97개사로,주요 참가분야는 건강&웰니스(24개 사), 5G&사물인터넷(24개 사), 로봇&인공지능(15개 사) 등이다.

 

'케이-스타트업'관에 참여하는 창업기업은 CES 2021 온라인 전시 사이트 내에 개별 온라인 부스를 개설하여 기업 소개, 영상 등 디지털 콘텐츠를 게재한다.

 

CES 2021이 전면 온라인으로 개최됨에 따라, 온라인상에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넘어 국내 창업기업의 기술과 역량을 전 세계 참관객에게 알리고, 보다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온라인 ‘한국관’과 ‘케이-스타트업관’에 참가하는 기업의 디지털 부스가 폐막 후에도 약 1개월간 운영될 예정이다. 이에, ‘한국관’ 등에 참가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코트라 전 세계 무역관을 통해 전시품목 사전 홍보부터 폐막이후 화상 상담까지 수출 마케팅을 전주기적으로 밀착 지원함으로써 CES 참가 성과를 높일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우리 수출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었으나, 하반기부터 뚜렷한 회복세”라며, “우리 수출이 회복 모멘텀을 이어갈 수 있도록, 금년 상반기는 온라인 중심으로, 하반기는 온․오프라인 연계방식으로 금번 CES와 같이 해외 바이어와의 매칭을 밀착 지원하는 등 우리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1 20:52: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