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명시청 12일 정상운영…직원 1800여명 전수조사 직원 2명 양성, 나머지 모두 음성 - 광명시 직원 1813명 전수 검체 검사 실시 - 전 직원 코로나 확대 검사로 확진자 2명 조기 발견, 감염확산 방지 - 소하2동 행정복지센터 직원 확진에 따라 긴급 임시폐쇄, 역학조사 후 재개여부 결정
  • 기사등록 2021-01-12 12:36:10
기사수정

직원 3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11일 하루 동안 본청 청사를 폐쇄했던 광명시가 12일 정상운영에 들어갔다.

 

광명시 임시선별검사소

지난 10일 직원 3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광명시는 11일 08시부터 자정까지 시청을 폐쇄했다.

 

광명시는 11일 본청, 동 행정복지센터, 사업소에 근무하는 사회복무요원, 기간제 근로자 등을 포함한 전체 직원 1813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확대 진행했다. 그 중 2명이 양성 판정, 나머지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중 소하2동 행정복지센터 직원 확진으로 긴급 방역 및 임시 폐쇄 조치하였으며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역학 조사 결과가 나오면 행정복지센터 업무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시는 11일 본청 청사 전체 건물의 방역을 마쳤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직원은 출근하여 업무를 시작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민 여러분들께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광명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선제적 대응으로 1800명 전 직원 모두 검사를 마쳤다”며 “다행히 2명이 양성판정을 받았고 나머지는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다시 한 번 시민 여러분들께 죄송한 말씀 전하며 광명시는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2 12:36: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