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질병관리청, 임시선별검사소 대기 시 스마트폰으로 문진표 작성 가능 - 코로나19 진단검사 수행 전 문진표 작성으로 검사 대기시간 감소 효과 - 지자체 및 의료 인력 업무 부담 일부 경감
  • 기사등록 2021-01-12 13:51:09
기사수정

질병관리청은 선별진료소 전자문진표 도입에 앞서 1월 11일부터 국민들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익명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수행하기 전, 스마트폰으로도 문진표를 작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다수의 검사희망자가 스마트폰으로 문진표를 작성해 검사 대기시간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의료 인력의 업무 부담을 일부 경감시키는 한편, 검사를 위한 대기시간도 일부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이번 제도개선은 지자체 및 의료 인력의 업무 피로 경감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도록 노력했다”면서, “앞으로도 임시선별검사소 업무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많은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전자문진표 안내문 (이미지=질병관리청)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2 13:51: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