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기후위기 대응 위해 상수도 생산…지자체 첫 '환경보고서' 발간 - 설비 효율화‧신재생에너지 등으로 온실가스 감축…소나무 3200만 그루 식재 효과 - 노후 상수도관 교체, 법적 기준 이상 331항목 수질검사로 고품질 아리수 공급
  • 기사등록 2021-01-12 18:34:33
기사수정

2020 아리수 환경보고서 표지 (이미지=서울시)서울시는 기후위기에 대응해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물 공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20 아리수 환경보고서'를 발간했다. 상수도 분야 환경보고서 발간은 전국 지자체 중 처음이다.

 

‘환경보고서(environmental reports)’란 기업의 환경경영체제, 성과, 개선노력 등의 환경 정보를 기록·측정해 이해 관계자에게 정기적으로 제공하는 보고서를 말한다.

 

서울시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설비 효율화 ▲신재생에너지 전환 ▲에너지 진단이라는 3대 방향 아래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추진 중이다.

 

서울시는 지난 5년간 배출예정량 대비 온실가스를 총 21만 1338 tCO2-eq 감축한 바 있다. 이는 30년산 소나무 총 3200만 그루의 나무를 심은 효과와 동일하다.

 

향후엔 신재생에너지의 확충에 기여하기 위해 여름에는 대기보다 차갑고 겨울에는 따뜻한 물의 특성을 이용한 ‘수열 에너지’ 활용모델을 올해 안으로 정립할 예정이며, 2025년까지는 공공기관 신규 건축 설계 시 수열에너지를 우선 설치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도 미래와 공존하기 위한 사회 공헌 활동도 소개하고 있다. 지역사회와 상생을 위해 서울과 인접한 4개 도시에 하루 12만 424톤의 아리수를 공급했으며, 국내외 재난지역에 아리수 병물을 지원했다.

 

급수환경이 열악한 해외지역에 수도시설 개선 사업을 펼치고, 상수도 전문인력을 파견하기도 했다. 또 해외 상수도관계자를 초청해 서울시 상수도 우수정책과 기술을 전파하는 ‘서울시 상수도 정책연수’엔 37개국, 87개 도시, 262명이 참여하기도 했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이번 첫 환경보고서 발간을 통해 서울시의 물 관리 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와 공감대를 넓히는 한편, 타시도가 상수도관련 친환경 정책을 수립할 때에도 참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간한 '2020 아리수 환경보고서'는 환경관련 기관 및 단체, 어린이 도서관 등에 배부했으며,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백 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기후 위기는 곧 물의 위기임을 인식하고, 다가올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물 공급 서비스를 제공해 환경과 공익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2 18:34: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