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건축공사장 위험물·임시소방시설 불시단속…위법사항 확인 - 최근 3년 건축공사장 화재 총 374건, 위험물 관련 51건 발생 - 연면적 5000㎡이상 330개소 단속, 139개소 141건 위법사항 확인
  • 기사등록 2021-01-13 10:35:21
기사수정

주요위반사례 서초구 00공사장 (사진=서울시)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11월 9일부터 12월 24일까지 실시한 ‘건축공사장 내 위험물 저장·취급 실태에 대한 불시단속’ 결과 141건의 위법사항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단속대상은 서울시내 건축공사장 중 연면적 5000㎡ 이상 330개소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최소 인원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사전통지 없이 진행했다.

 

최근 3년간 서울시내 건축공사장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374건이며, 유류취급 부주의 등 위험물이 직접적인 원인이 된 화재는 30건, 위험물에 의해 확대된 화재는 21건으로 위험물 관련 화재가 전체 건축공사장 화재 중 13.6%를 차지했다.

 

또한 최근 3년간 건축공사장 화재 인명피해는 사망 2명을 포함해 총 20명, 위험물과 관련된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 9명으로 45%를 차지했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건축공사장 위험물과 관련한 화재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불시단속을 실시해왔으며, 이번 불시단속 결과 전체 330개소 중 139개소에 대해 과태료 총 22건, 조치명령 84건, 현지시정 35건 등의 행정처분 했다”고 밝혔다.

 

주요 지적사항은 건축 공사장 내 임시소방시설 설치기준 위반이 가장 많았고 이 외에도 위험물 저장·취급기준 위반, 주변 가연물 적치, 표지판 기재사항 불량, 임시소화전 수량 부족 등이 지적됐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건축공사장에서 각 공정별로 사용하는 대다수의 화학제품이 위험물에 해당한다”며, “위험물을 일정 수량 이상 저장·취급하는 경우에는 관할 소방서의 승인을 받고 적법한 저장시설을 갖춰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건축공사장은 화재피해 예방을 위해 임시소방시설을 반드시 설치해야 하며, 이를 위반하면 지난해 12월 10일부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겨울한파 시기 건축공사장은 화재 발생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는 만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으며, “위험물 안전관리를 위해 단속 등을 꾸준히 실시하고 관계인 인식 개선을 위한 정책을 추진 할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3 10:35: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