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구로구, 겨울철 홀몸어르신 무료급식 확대 등 보호대책 강화…저소득 2338명 대상 - 사각지대 어르신에게 식사·밑반찬 지원 확대...한파, 대설특보 발령 시 매일 안부확인
  • 기사등록 2021-01-13 11:40:11
기사수정

구로구가 생활여건이 어려운 홀몸어르신들에게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구로구)

구로구는 “생활여건이 어려운 홀몸어르신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정책을 확대했다”고 13일 밝혔다.

 

강화된 보호대책은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받고 있는 어르신을 포함한 2338명의 홀몸어르신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구로구는 이를 위해 3월까지 한파, 대설특보 경보 발령 시 홀몸어르신 생활지원사와 찾동 복지플래너 등이 매일 안전을 확인하도록 했다. 전화 연락이 안 될 경우 신속히 보호자, 지인에게 연락하고 직접 방문해 확인한다. 평상시에는 홀몸어르신 생활지원사가 주 2회 전화로 어르신들의 안부를 확인하고 있다.

 

구로구는 이를 위해 관내 복지관, 구로어르신돌봄종합센터 등 중점 서비스 기관 9개소를 선정해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구로구는 거동이 불편하거나 법정 보호를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 홀몸어르신 90명을 대상으로 2월까지 무료급식도 확대 실시한다. 식사배달은 기존 1일 1식에서 2식으로, 밑반찬 지원은 주 2회에서 4회로 늘려 지원한다.

 

구로구 관계자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홀몸어르신을 찾아내 소외되지 않도록 하고 안전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3 11:40: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