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등포구, 계약심사로 10년간 111억원 절약...2010년 계약심사 첫 도입 - 2010년 계약심사 첫 도입부터 현재까지 10년 간 총 111억 절감액 달성 - 지난해 코로나19 등으로 역대 최대 814억 심사…12억원 이상 절감
  • 기사등록 2021-01-13 15:34:27
기사수정

영등포구 채현일 청장영등포구가 지난 2020년 한 해 동안 계약심사를 통해 총 12억 31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계약심사제도는 사업 입찰·계약 전 사업기관에서 산출한 사업비 내역의 적정성을 별도 부서에서 심사해 지방재정을 효율적이고 투명하게 운영하기 위한 제도다.

 

▲공사 1000만원 이상 ▲용역 500만원 이상 ▲물품 구입 500만원 이상의 사업을 대상으로 한다.

 

구가 2010년 11월 계약심사 제도를 시행한 이후 지난해에 이르기까지 10년 동안 절감한 액수는 총 111억원에 이른다.

 

특히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인한 방역시설·물품의 증가와 독서실‧아이랜드 등 보육시설 관련 건축·설비공사, 시장 환경개선 사업 등 구 주요 역점사업이 성과가 나타났다.

 

노후된 시설의 리모델링 사업 증가, 비대면 사업 추진을 위한 각종 용역사업 등이 추가됨으로써 지난해 814억에 달하는 역대 가장 큰 규모의 사업 예산이 계약심사를 거쳤으며, 이 중 심사를 통해 절감한 액수는 12억원이다.

 

구는 ▲공사 420건 ▲용역 431건 ▲물품 구입 258건 등 총 1109건 814억원의 심사를 통해 절감된 12억 3100만원의 예산을 주요 사업에 재투자했다.

 

영등포구에서는 ▲계약심사 사전협의제 ▲우수사례집 발간‧공유 ▲외부 전문가 자문 ▲발주부서‧계약부서 간 1:1 컨설팅 ▲계약심사 만족도 조사 및 환류 등을 통해 사업을 담당하는 각 소관부서들의 원가분석 실무 역량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는 올해 찾아가는 계약심사를 위한 상담 창구를 새롭게 개설하고 상시 운영한다. 설계용역 준공 전 적정성 검토를 강화해 불필요한 설계변경을 감소시키고, 설계에 참여한 공사에 대해서는 계약심사를 면제함으로써 예산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집행과 함께 구 재정의 건전성 확보를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사업 초기 단계부터 준공까지 예산이 과도하게 책정되고 집행되는 일이 없도록 빈틈없는 계약심사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구민에게 신뢰받는 투명한 예산집행과 더불어 내실 있고 구민 만족도가 높은 구정 운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올해가 되겠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3 15:34: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