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매입 산물벼 7만 6000톤 1월 13일부터 공급 개시 - 산물벼 인수 의사 밝힌 245개 산지유통업체에 7만 6000톤 인도, 13일부터 쌀로 가공‧판매 가능 - 2018년산 정부양곡 4만톤 14일 입찰, 2월 중 2019년산 6만톤 공급
  • 기사등록 2021-01-13 15:32:04
기사수정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수확기 산물벼로 매입한 공공비축미 7만 6000톤을 1월 13일부터 산지유통업체에 공급한다.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지난해 수확기 산물벼로 매입한 공공비축미 7만 6000톤을 1월 13일부터 산지유통업체에 공급한다.

 

농식품부는 1월 8일까지 산물벼 인수 의사를 밝힌 245개 산지유통업체에 7만 6000톤을 인도, 1월 13일부터 쌀로 가공‧판매가 가능하게 함으로써 시장에 공급물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설 명절 떡쌀 수요 등을 감안해 2018년산 정부양곡 4만톤을 1월 14일자로 입찰하고, 2월 중 2019년산 6만톤도 차례로 공급한다.

 

2018년산은 설 명절 전에 떡집 등 영세한 쌀가공업체에 공급함으로써 자영업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현재 입찰 참여 희망업체 등록 등 필요한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이번 산물벼 인수도와 공매는 실수요업체 중심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벼 상태 판매를 금지하고 3개월 이내에 쌀로 판매하도록 했으며, 산물벼의 경우 산지유통업체의 대금 납부 기한도 조정된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쌀 생산량 감소에 따라 정부양곡 37만톤 내외를 단계적으로 시장에 공급하기로 결정한 바 있으며, 이번에 공급하고 남은 물량 19만톤은 3~6월 중 공매를 통해 나눠 공급해 쌀 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건전한 시장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낙찰업체를 중심으로 연산혼입, 양곡표시제도 위반 등에 대한 집중 단속도 병행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3 15:32:0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